지금, 시장에는 아이폰용 케이스만큼이나 아이패드용 케이스도 많이 나와있다.

하지만 별다른 공식 액세서리가 없던 아이패드 1과는 달리, 애플은 아이패드 2와 함께 스마트커버라는 공식 액세서리를 발표했다. 앞면을 보호하고, 내장된 자석으로 온오프가 가능하다고, 간이 받침대로도 쓸 수 있다는 장점으로 인해 스마트커버는 반드시 구입해야 할 필수 액세서리로 손꼽히고 있다.

스마트커버의 단점이라면, , 가격이다. 폴리우레탄 재질의 커버는 4 9천원, 가죽 재질의 커버는 9만원이다. 아무래도 싼 가격은 아니다. 이 돈이라면 좀 더 좋은 다른 케이스를 살 수 있지 않을까?

 그래서 아이패드 2를 구입하면서 스마트커버 대신 이걸 샀다. 트라이디어의 아이패드 2용 스탠딩 폴더 케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은 트라이디어의 아이패드 1용 스탠딩 폴더 케이스는 이미 1년 가까이 사용한 경험이 있었다. 매우 튼튼하고 실용적인 케이스였다. 그래서 아이패드 2용 케이스는 이 회사 걸로 구입해야겠다고 마음먹은지 오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패드 2용 스탠딩 폴더 케이스는 1용과 디자인이 거의 비슷하다. 아이패드의 뒷면을 덮고, 모서리 4군데를 고정해서 붙잡고, 전면의 커버를 여닫는 방식이다. 재질은 폴리우레탄과 가죽으로 1용과 동일하다. 상당히 고급스럽고, 안정감이 있다.

그리고 스피커 구멍을 막지 않도록, 케이스 내부 중심을 높여서 아이패드가 살짝 뜨도록 되어 있다. 이 안에는 충격 완화재가 들어 있는 모양이다. 또한 옆쪽과 아랫쪽에 가방끈이나 스트랩 등을 연결할 수 있는 쇠고리가 끼워져 있다. 그리고 당연하게도, 뒤쪽에는 카메라 구멍이 뚫려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패드를 끼우는 방법은 간단하다. 일단 안쪽의 2군데 물리는 부분에 끼워넣고, 신축성 재질의 밴드를 잡아당겨 끼우면 끝이다. 그러면 아주 단단하게 고정된다. 다시 빼려면 신축 밴드 2개를 다 풀어야 빠진다. 그러지 않으면 아무리 힘을 줘도 절대 빠지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방식의 장점은 1) 플라스틱 고정쇠로 물리는 방식처럼 케이스에 흠집을 줄 염려가 전혀 없고 2) 베젤을 감싸는 방식처럼 스와이핑을 할 때 손가락이 베젤 고정부에 부딪혀 걸리적거릴 일이 없다는 것이다. 일부 밴드가 스피커 부분과 잠금 버튼 부위를 살짝 가린다는 게 단점이긴 하지만 말이다.

앞면 커버는 아이패드의 유리면을 확실하게 덮어 준다. 단점이라면 스마트커버나, 다른 케이스와는 달리, 앞면 커버에 자석이 들어가 있지 않다는 사실이다. 얇은 자석 하나만 넣어놨어도 자동 온오프 기능을 쓸 수 있었을 텐데, 아쉬운 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탠딩 폴더라는 이름 그대로 세워서 쓰는 것도 가능하다. 커버 벨트를 뒤로 돌려서 끼워서 가로로 세우면 꽤 단단히 고정된다. 이 이상 높은 각도로 세워볼 수는 없다. 어차피 개인적으론 세로로 적당히 벽이나 파티션에 기대 세워서 쓰기 때문에 별 문제가 되진 않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쇠고리에 별도로 판매되는 가죽끈(3만원)을 연결해 가방처럼 메고 다닐 수도 있다. 가격이 좀 비싸다고 생각될 수도 있지만 그만큼 만듦새가 좋다. 하지만 굳이 이 가죽끈 아니라, 다른 가방끈을 연결해서 쓴다고 해도 문제될 건 없으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케이스의 가격은 8 9천원, 좀 비싼 것 같다고? 하지만 가죽 재질 스마트커버에 비하면 불과 천원 비쌀 뿐이다. 그러면서도 앞뒷면을 다 보호하고, 스탠딩 기능도 제공해 준다. 재질감도 고급스럽다. 무엇보다도 가장 큰 강점은, 이게 메이드 인 코리아란 사실이다. 그래서인지 싸구려 중국산 케이스들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마감이 훌륭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점 : 8/10 (자석 부재와 제한된 스탠딩 기능으로 2점 감점)

결론 :
아이패드 2의 앞뒷면 모두를 보호하는 케이스를 찾는다면, 구입할만한 가치가 있는 제품이다. 아, 뭐, 물론 그보다는 스마트커버와 후면 커버의 조합을 고려하는 사람들이 훨씬 많을 것 같지만 말이다. 하지만 모를 일이다. 이 세상은 엄청나게 많은 다양성과 가능성으로 넘쳐나고 있으니까!

2011/06/02 16:24 2011/06/02 1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