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엑스맨 X-Men (1992년)


설명이 필요없는 90년대 미국 TV 애니메이션의 최대 히트작. 위키피디아를 찾아보니 5시즌 76 에피소드가 제작되어, 마블 코믹스 기반의 TV 시리즈 중에선 최장 시리즈 물이라고 한다(2번째는 스파이더맨 TV 시리즈). 한국에선 정식으로 방영한 적이 없지만, AFKN을 통해서 시청한 사람은 꽤 있을 것이다.
미국 오리지날 오프닝은 사이클롭스, 울버린, 로그, 스톰, 비스트, 갬빗,쥬빌리, 진 그레이, 마지막으로 프로페서 엑스 - 챨스 익재비어까지 차례로 보여주는 친절을 베푼다.


덤: 일본판 오프닝 (클릭해 보세요)



2. 엑조 스쿼드 ExoSquad (1993년)


미국 애니메이션에선 보기 드물게 '전쟁'이란 소재를 전면으로 내세운 밀리터리 SF 애니메이션. 하지만 인기는 별로 끌지 못했는지, 2시즌만에 종료되고 말았다. 아무튼 장중한 음악과 나레이션이 깔린 오프닝은 상당한 볼거리. 한국에서는 투니버스에서 방영한 적이 있는데, 당시 오프닝 나레이션만 한국어로 바꿔서 더빙했다.




3. 배트맨 Batman the animated series (1992~1994)


1989년, 모든 슈퍼 히어로물의 공식을 완전히, 그리고 영원히 바꿔버린 영화가 나왔다. 그것은 팀 버튼의 [배트맨].
그리고 90년대를 장식한 [배트맨]의 TV 애니메이션 시리즈는 분명히 팀 버튼판 [배트맨]의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그러나 단순하면서도 다이나믹한 캐릭터를 디자인한 브루스 팀의 역량과, 클리셰를 걷어내고 새롭고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쏟아낸 각본가들의 열정에 힘입어, 엄청난 인기를 누렸다. 그 결과 총 85개 에피소드가 제작되고 에미상까지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애니메이션 시리즈의 오프닝은 영화판 [배트맨]의 오프닝 뮤직을 그대로 가져다 쓰고 있다. 그러나 한국에서 방영할 당시에는 황당하게도 60년대 실사판 TV 시리즈의 오프닝에 가사만 같다 붙이는 만행을 저질렀다. 대체 왜 그랬을까?



만화책이나 기존 TV 시리즈에선 단순한 매드 사이언티스트에 불과했던 미스터 프리즈에게 '비련의 과학자'라는 새로운 정체성을 부여한 [Heart of Ice], 어릴 적 브루스 웨인의 우상이었던 [회색 유령]이 등장하는 [Beware the Gray Ghost] 등이 추천 에피소드.


4. 모험가 코난 Conan the adventurer (1992~1994)


로버트 하워드의 [야만인 코난]의 TV 애니메이션판.
한국에서 방영할 땐 별 인기가 없었지만 미국에선 나름대로 인기가 있었는지 총 65편까지 방영되었다. 한국판에선 김국환씨가 70년대 삘이 풍기는 맥빠지는 주제가를 불렀지만, 미국판 주제가는 남성미가 물씬 넘쳐 흐른다. 한 번 들어볼만한 가치는 있다.





5. 스파이더맨 Spider-Man: The Animated Series (1994)


원작자 스탠 리가 직접 제작에 참여한 스파이더맨의 TV판 애니메이션. 놀랍게도 마블 코믹스의 다른 슈퍼 히어로들 - 데어데빌, 엑스맨, 아이언맨, 닉 퓨어리(그리고 쉴드), 블레이드, 닥터 스트레인지, 퍼니셔, 그리고 캡틴 아메리카 등등이 출동해 [마블 월드]의 정수를 보여준다.
이 시대의 다른 미국 애니메이션들 - 배트맨이나 엑스맨 등은 각각의 에피소드 1편이 독립적인 이야기를 이뤘다. 하지만 [스파이더맨] TV 시리즈는 전체 시리즈를 관통하는 거대한 줄기가 있었고, 마지막까지 일관된 흐름을 잃지 않았다.

한국 방영시엔 따로 주제가를 만들었지만, 미국 오리지날 오프닝은 옛날 실사판 TV 시리즈의 주제가를 어렌지한 곡을 쓰고 있다. 무척 신나는 오프닝이니 한 번 보시길.

2008/01/20 23:18 2008/01/20 2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