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길 1-5권

만화비평 | 2004/06/15 02:36 | djhan
태국과 미얀마(버마), 프랑스와 잉글랜드와 마찬가지로 한국과 일본은 지독한 웬수 사이다. [옹박]에서 주인공의 최대 맞수가 미얀마 인으로 나왔듯이, [쟈니 잉글리쉬]에서 프랑스 인이 최대 악당으로 등장했듯이, 대다수 한국 만화나 영화에서 최고 악역의 자리를 차지하는 것은 일본인일 수밖에 없다.

그런 한국의 만화가와 일본의 스토리 작가가 손을 잡고 그린 만화가 [푸른길]이다. 그림은 권가야, 글은 에도가와 케이시.

밑바닥엔 양국간의 애증의 역사를 깔았댄다. 이거 장사 될 거 같다.
잔혹한 연쇄살인 사건을 집어넣었단다. 이게 또 잘 팔리는 소재 아닌가.
게다가 정치 스릴러이기도 하댄다. 도무지 망할 리가 없어 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만화는 엄청나게 형편없다. '쓰레기'라고 표현하기도 부족하니 개쓰레기 내지는 상쓰레기라 불러야 마땅하다. 대체 왜?

일단 스토리나 설정 자체가 개판 3분 후다. 역사를 바닥에 깔려면 역사 공부를 제대로 해야 하는데, 이 스토리 작가는 영 아니올시다 수준이다.
한가지 사례를 들어보겠다. 임진왜란 당시, 대표적인 '항왜'인 사야가(김충선)가 조선군에 투항한 시기는 일본군이 승승장구하던 전쟁 초반이었다. 일본군 내부에는 풍신수길에 반감을 가진 장수나 병사들이 얼마든지 있었으며, 이들은 전쟁이 시작되기 무섭게 조선군에 투항했다. 헌데 이 만화에선 이런 '사실'을 철저하게 왜곡한다. 시작부터 단추를 잘못 꿰었으니 나머지야 오죽할까.
뭐, 좋다. 역사야 부차적인 문제라고 치자. 추리물, 특히 스릴러라 하면 기본 뼈대를 확실하게 세워놓고 중간중간에 완급 조절을 적절히 하면서 긴장감을 높여나가야 한다. 헌데 이 만화는 기본 뼈대가 엉성한데다 완급 조절에도 실패했으며 긴장감이라곤 찾아보기도 어렵다. 그런 주제에 이야기는 가지치듯 퍼져나가고 새로운 인물이 계속해서 등장하니 머리가 어지럽고 정신이 혼미해진다. 막판에 가선 부풀려질대로 부풀려진 이야기가 풍선 터지듯이 허무한 종말을 맞이하니, 엄청난 배신감에 치가 떨린다.

이 혼란통에 권가야도 한몫 단단히 한다. '그림'은 잘 그리지만 '만화'는 못 그리기 때문이다. 그게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냐고?
백성민 화백과 고우영 화백을 비교해 보면 '그림' 잘 그리는 만화가와 '만화' 잘 그리는 만화가 사이의 차이점을 금방 알 수 있다. 백성민 화백의 [상자하자]는 그림 하나만 놓고 보면 대한민국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힐 것이다. 허나 만화의 전체적인 재미를 놓고 보면 고우영 화백의 [수레바퀴]의 발치에도 못 미친다.
재미있는 만화를 그리기 위해서는 그림과 연출과 구성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 권가야의 그림엔 뭇 만화가를 압도하는 힘이 있지만, 구성력과 연출력은 평균 이하의 수준에서 맴돈다.
문제는 [푸른길]에서 그의 장점보다 약점이 더욱 두드러진다는 사실이다. 작가의 의도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채 엉성한 연출과 구성으로 일관하니 이야기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도무지 알아먹을 수가 없다. 이래서야 그림이 아무리 좋은들 무슨 소용이 있을까. 단 한마디, '구제불능' 이란 말로 요약할 수밖에 없다.

이렇듯 한국 만화가와 일본 스토리 작가의 의욕적인 합작은 의도적인 종이 낭비로 귀결되고 말았다. 이런 만화를 위해 아마존 산림이 희생되었으리라 생각하니 가슴이 미어지고 눈물이 앞을 가린다. 젠장맞을!
2004/06/15 02:36 2004/06/15 0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