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의 의미?

잡담 | 2004/06/11 16:16 | djhan
아이디의 의미가 뭔지 묻는 트랙백을 발견했다. 재미있는 발상이지만 또한 쓸데없는 발상이다.

사흘 밤낮 고민 때리다가 졸음을 견디지 못해 비몽사몽 꿈나라 문턱을 넘나들던 와중에 난데없는 천둥벼락에 깜짝 놀라 눈을 뜨니, 하늘에서 거룩한 목소리로 계시를 내리시어 그에 따라 아이디를 지었노라 말한다면 이 얼마나 장쾌하고 멋들어진 이야기겠는가.
하지만 자기 아이디 만드는데 사흘 밤낮은 고사하고 5분 이상 고민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런지 궁금할 따름이다. 나? 나 역시 5분 이상 고민하지 않았다. 그따위에 고민할 시간 있으면 술이나 먹겠다.

91년도 하이텔에 가입하면서 최초로 만든 아이디는 DJtoU였다. 처음엔 당시의 유행을 따라 DJ2U나 DJ4U로 할까 했는데, 영자와 숫자가 섞이면 아무래도 타이핑하기 귀찮다. 그래서 DJforU와 DJtoU 중에서 글자 수가 적은 DJtoU를 선택했다. 믿거나, 말거나.
천리안 및 맥 커뮤니티에선 fuckpc란 아이디를 사용했다. 악으로 깡으로 버티는 맥유저의 끈기와 인내를 천하 만방에 과시하기 위해서였다. 역시 믿거나, 말거나.

한글 아이디 시대에는 '파란만장'이란 아이디를, 인터넷이 범람하면서부터는 djhan이란 아이디를 애용했다. 치기도 쉽고 쓰기도 쉽고 두루두루 좋은 아이디 아닌가. 누군가 djhan 아이디를 선점한 경우에는 부득이하게 fuckpc와 ekkamuth와 shakamuth란 아이디를 사용했다. 에카무드와 샤카무트의 의미를 묻는 자, 진정한 나의 정체를 모르는 자일지어다.

아이디는 다른 사람과 나를 차별화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다. 다른 사람에게 부여받은 성씨나 이름과는 달리, 자기 자신이 자유롭게 지을 수 있다는 점에서 '호'와 일맥상통하는 바가 있다. 남들이 보기 좋고 자신이 쓰기 좋다면 그만이다. 아이디의 의미야 자기 자신만 알고 있으면 되는 것이다.
한눈에 알아보기 힘들고 쓰기도 어려운데다, 그 유래와 의미를 구질구질하게 설명해야 하는 아이디는 결코 좋은 아이디가 아니다.
2004/06/11 16:16 2004/06/11 16:16

역도산이 왔다

도서비평 | 2004/06/10 17:31 | djhan
산지도 한참이고 읽은지도 꽤 되었으니 때늦은 리뷰가 되겠다. 제목에서 쉽사리 알 수 있듯이 이 책은 한국계 일본인 프로레슬러 '역도산(리키도장)'의 일대기를 다룬 논픽션이다. 저자는 현역 프로레슬러이자, 일본의 남녀 혼성 어덜트(!) 프로레슬링 단체인 옵테인 퓨처의 한국 지사장을 겸하고 있는 김남훈 씨.
단순한 평전으로 그쳐서는 장사가 안되겠다 싶었는지, 역도산의 출생지라 할 수 있는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 - 즉 북한 - 의 [역도산] 만화가 첨부되어 있다. 만화가는 김태권 씨, 북한 사람이니만큼 자세한 이력은 불명으로 남아 있다.

불행히도 북한판 [역도산] 만화의 완성도는 엉망진창이나 다름없다. 역도산을 '왜놈과 양키들에게 맞서 싸운 조선인 애국자'로 미화한 정도야 애교로 봐 줄 수도 있다. 우리나라의 고우영 화백도 한때 오오야마 마쓰따쯔(최영의)를 '왜놈과 양키들에게 맞서 싸운 태권도 고수'로 묘사한 [대야망]을 그리지 않았던가(최영의에 대해선 언젠가 자세히 다룰 기회가 있을 터인즉, 여기선 생략하겠다).
하지만 '프로레슬러' 역도산을 다룬 만화답지 않게, 레슬링 장면은 가히 가관이라 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넉 사자 굳히기 Figure four leg lock'는 상대편의 다리를 4자 모양으로 비틀고 조여서 고통을 주는 기술이건만, 여기선 상대편의 몸에 4자 모양으로 달라붙는 기술로 그려지고 있다. 이쯤 되면 기술을 당하는 사람보다 보는 사람이 더 괴롭다.

하지만 김남훈 씨의 글은 상당히 객관적인 시각에서 씌어졌다. 승리를 위해 지독한 훈련도 마다하지 않았지만, 일본에서의 성공을 위해 조선인이란 사실을 철저히 감추었던 역도산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까발린다. 제자들에게 급료도 제대로 주지 않으면서 혹독하게 다그치고, 한밤중에 문을 꼭꼭 걸어잠그고 돈 세는 재미로 살았던, 치사하고 더러운 모습을 낱낱이 공개한다.
그리고 지은이는 프로레슬러답게 역도산의 경기를 진지한 태도로 반추한다. 기술과 기술, 힘과 힘이 부딪히는 레슬링 장면을 박진감 넘치게 묘사하니 역도산이 싸우는 모습이 머릿속에 절로 떠오른다.

(역도산의 경기 대부분은 오늘날의 WWE와 마찬가지로 미리 정해진 각본대로 운용되는 '쇼'였다. 그러나 프로레슬링 팬이라면 누구나 인정하다시피, 프로레슬링은 단순한 '쇼'가 아니라 목숨을 건 '격투 쇼'다.
프로레슬링 자체는 위험하기 그지 없는 고난도의 격투 기술이다. 제아무리 쇼라 한들, 레슬러들이 시합 도중에 목숨을 잃거나 큰 부상을 당하는 사례는 결코 적지 않다. 이것은 역도산의 시대에도 마찬가지였다)


다만 역도산의 레슬링 경력을 중심으로 서술하는데 급급하여 다른 부분은 상대적으로 빈약하니, '평전'이라고 부르기엔 약간의 부족함이 있다. 그래도 이 정도면 역도산에 관심있는 프로레슬링 팬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하다.

참고 링크 : 믹 박사의 소화 프로레스 연구실(일본어) - 소화불량(?) 시대의 일본 프로레슬링 자료를 모아놓은 일본어 사이트. 50~80년대 초엽의 레슬러 프로필, 경기 자료 등을 볼 수 있다.
2004/06/10 17:31 2004/06/10 17:31

http://www.apple.com/

듀얼 1.8/2.0/2.5Ghz 파워맥 G5. 아름다워라!
2004/06/10 15:30 2004/06/10 1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