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아는 형과 함께 비트코인에 관한 얘기를 나눈 적이 있다. 처음에는 비트코인 같은 전자화폐에 관해서 떠들다가, 어느덧 기축통화에 관한 주제로 빠지고, 결국에는 금본위제에 관한 것까지 논하다가 "화폐란 무엇인가?"라는 근본적인 의문에 부닥치게 되었다.
.
흠, 그렇군. 화폐란 과연 뭘까.
여기서 떠오르는 건 미크로네시아 군도에 있는 야프 섬의 이야기다.
옛날 코메디 프로나 만화에선 남태평양 원주민 복장을 한 사람들이 거대한 돌로 된 돈을 낑낑대며 들고 나와 웃음을 터뜨리게 하는 장면이 왕왕 있었다. 요즘 시대에 이런 꽁트를 했다가는 인종차별이라고 욕을 먹겠지만, 90년대까지만 해도 그 정도는 문제없이 용납되었다. 그게 좋은 시대였는지 나쁜 시대였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말이다.
.
아무튼간에 그 "거대한 돌로 된 돈"이 실제로 돈으로 유통되던 곳이 야프 섬이다. 작은 건 직경 30센티 정도, 큰 것은 3미터 이상으로 그 무게만 5톤에 달한다는 것이다!
이 돌덩이, 아니, 돈덩이는 그냥 아무렇게나 만들어진 것은 아니었다. 원형으로 가공한 다음, 가운데에는 구멍을 뚫었다. 그 구멍에 막대기를 넣어서 앞뒤로 굴리면서 운반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는 것이다.
이 돈덩이는 보통 석회석으로 만들어졌는데, 문제는 야프 섬에는 석회석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무려 500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팔라우 섬까지 가서 원형으로 잘라서 구멍을 뚫고 카누나 뗏목에 실어서 야프 섬까지 가져온 것이다!
.
겨우 석기시대를 벗어난 기술 문명밖에 없는 사람들이 언제 폭풍우가 몰아칠지도 모를 왕복 1,000킬로의 바닷길을 항해한다는 것은 이미 그것만으로도 목숨을 담보로 한 것이다. 거기에 직경 3미터에 무게 5톤짜리 돌덩이(돈덩이)까지 운반하는 과업까지 겹친다면 그야말로 목숨이 몇 개라도 부족할 정도다.
그렇게 가져온 돌덩이(돈덩이)는 그 크기는 물론, 항행의 어려움에 따라 가치가 정해졌다. 요컨대 가져올 때 풍랑이 불었다거나, 상어떼가 덤벼드는 바람에 악전고투를 했다거나, 전설의 흰고래와 부딪혀서 같은 배에 탔던 동료들은 모두 죽고 자신은 한 다리를 잃었다거나…… 항해에 참가했던 사람들의 증언에 따라 돌덩이(돈덩이)의 가치는 오르기도 하고 떨어지기도 했다. 각각의 돌덩이(돈덩이)에 그 이야기들이 전설처럼 따라붙게 된 것은 당연지사.
.
그런데 이 돌덩이(돈덩이)로 어떻게 거래를 한 것일까? 직경 30센티짜리라면 들고 다닐 수도 있을 테고, 1미터만 되도 데굴데굴 굴리는 것도 가능하겠지만, 3미터짜리라면 수십 명이 달라붙어서 날라야 하지 않을까?
야프 섬의 주민들은 그렇게 멍청하진 않았다. 그보다 훨씬 간단한 방법을 썼다. 예를 들어 카네소라는 사람이 차모로의 땅을 사면서 돈을 지불해야 할 일이 있으면, 자기 집 뒷마당에 놓여진 3미터짜리 돌을 가리키며 "이제 이건 차모로의 돈이다!"라고 선언하기만 하면 됐다. 돌에다가 이름을 새기거나 낙인을 찍는 번거로운 짓거리도 일절 하지 않았다. 말 한마디로 돌덩이(돈덩이)는 차모로의 소유가 된 것이다. 그게 여전히 카네소의 집 뒷마당에 있다 할지라도!
.
1898년, 독일이 야프 섬을 지배하고 있을 때 야프 섬에는 제대로 된 도로가 없었다. 능률과 효율을 중시하는 대독일 제국이 이런 걸 그냥 보아넘길리 없다. 당연히 도로 공사에 착수했지만, 자동차하곤 인연이 먼 야프 원주민들은 도로 공사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
독일 정부는 도로 공사를 하지 않는 지역 원주민들에게 벌금을 매기기로 했는데 여기서 문제가 발생했다. 도대체 어떻게 벌금을 매겨야 하는 거지? 저 돌덩이(돈덩이)를 압수해서 정부청사로 옮겨야 하나? 저걸 다 압수하려면 도대체 사람이 얼마나 필요한 거지? 자동차도 있어야 하잖아? 잠깐만, 그놈의 자동차를 다니게 하려고 도로를 뚫으려고 한 거잖아!
독일인들은 바보가 아니었다. 그들은 가장 간단한 방법을 택했다. 벌금으로 압수하기로 한 돌덩이(돈덩이)에 독일 정부 소유라는 것을 뜻하는 X자 문양을 페인트로 그린 것이다.
전 섬의 돌덩이(돈덩이)에 X자 낙인이 찍히면서 섬사람들은 갑자기 빈곤층으로 추락해버렸다. 농담이 아니라 진짜로.
야프 섬 사람들은 자신의 돈을 되찾기 위해서 필사적으로 도로 공사에 매달렸고 결국 독일 정부가 원하던 도로가 뚫리게 됐다. 그러자 독일인 공무원들은 돌덩이(돈덩이)의 X자 낙인을 지웠고, 돈을 되찾은 섬사람들은 다시 부유한...... 삶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
.
어이없는 얘기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으리라. 돌덩이에 누가 뼁끼칠 좀 했다고 소유주가 바뀌다니! 장난치냐!
하지만 야프 섬의 돌덩이(돈덩이) 화폐 시스템과 현대의 화폐 시스템은 근본적으로 별 차이가 없다. 어제 내 통장에 들어온 월급은 내가 만져볼 기회도 없이 빌어먹을 카드 회사로 순식간에 빠져나간다. 내 통장에 남는 것은 회사에서 돈을 지불한 기록과, 카드 사로 빠져나간 기록 뿐이다. 실물 화폐는 은행 금고에 들어있는 채 전혀 움직이지 않지만 디지털로 처리된 숫자 몇 개, 글자 몇 개 차이로 소유주가 바뀌는 것이다.
화폐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기 위해선 화폐 가치에 대한 믿음과 상호 신용이 필수적이다. 거꾸로 말해 그 믿음이나 신용이 붕괴하는 순간, 화폐 시스템은 붕괴하게 된다.  
야프 섬의 돌덩이(돈덩이)의 운명이 바로 그러했다. 외부인들이 대량의 석회석 돌덩이를 유통시키면서 섬사람들 사이에서 돌덩이(돈덩이)의 가치는 계속해서 떨어지다가 마침내는 제로로 수렴하고 말았다. 구두로 돌덩이를 주고받던 구시대적인 신용 거래 대신 현대적인 은행 거래가 정착했다. 이제 야프 섬에 남아있는 거대 돌덩이는 더 이상 돈으로써 유통되진 않는다. 관광 상품 중 하나로 전락했을 뿐이다.
.
비트코인은 사실 이 돌덩이와 비슷하다. 1) 얻기는 어렵지만 2) 모든 사람이 인정하는 보편타당한 가치가 있다고 말할 수는 없고 3) 전세계적으로 공인된 시스템에서 유통되는 것이 아니라 극히 폐쇄적인 시스템 하에서 유통되고 있다. 그나마 돌덩이는 훔쳐간다는 게 사실상 불가능한 물건이지만, 비트코인은 해킹으로 간단히 탈취당하는 사건이 비일비재하다. 이런 게 과연 안정적인 화폐 시스템으로써 살아남을 수 있을까?
글쎄, 그게 가능하다면 야프 섬의 돌덩이도 다시 화폐로 유통될 수 있겠지!
2017/12/07 23:43 2017/12/07 23:43
Mangao 는 일본의 미나미 료타 씨가 개발해 배포하는 MacOS X용 오픈소스 만화 뷰어 앱입니다. 만화를 보는 데 최적화된 동시에 굉장히 단순한 뷰어입니다. 그만큼 경쾌하지만, cooviewer 같은 앱에 비하면 조금 부족해 보이는 데가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래서 또 오랫만에 직접 삽질을 하게 됐습니다. 공개된 Mangao 소스를 기반으로 많은 부분을 뜯어고치고 기능을 추가한 Mangao Kai 버전을 개발, 공개하는 바입니다.

Mangao Kai 다운로드 (최신 버전 : 1.5) <- 링크를 클릭하면 다운로드가 시작됩니다

기존 Mangao 대비 변경, 추가된 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5 업데이트 내용
1. 루페 기능의 버그 픽스

>>1.4 업데이트 내용

1. 자동 업데이트 지원
 - 향후를 위해 Sparkle framework을 도입해 자동 업데이트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환경설정 메뉴에서 '업데이트 확인'으로 수동 업데이트를 할 수도 있는데, 현재는 업데이트 서버에 정보가 없는 관계로 업데이트가 fail될 겁니다. 향후에 업데이트 버전이 릴리즈되면 정상적으로 업데이트가 될 예정입니다.

2. 화질 향상
 -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아닌 기종의 경우, Mangao는 cooviewer나 xee 에 비해 이미지가 흐릿해 보이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이 단점을 드디어 개선하였습니다. 이제는 비 레티나 디스플레이에서 이미지가 좀 더 뚜렷하고 선명하게 보일 겁니다. 특히 작은 텍스트에서 향상된 정도를 절감할 수 있습니다. 단점이라면 인지하기 힘들 정도로 속도가 아주 약간 느려졌다는 거죠.
단, 레티나 디스플레이에선 이 루틴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X 버전 -> 1.4 이후 버전과의 화질 차이)

3. 사운드 입력으로 페이지 넘기기
 - [환경설정>사운드 입력으로 페이지 넘기기] 기능이 생겼습니다. 내장 마이크 등을 통해 입력되는 음량이 사용자가 설정한 한계치 이상을 넘어가는 경우 다음 페이지로 넘어가는 기능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4. 항상 처음부터 읽기 옵션
 - [환경설정>항상 처음부터 읽기] 옵션을 켜면 마지막 페이지가 저장된 만화라도 다시 열면 1페이지부터 표시합니다.

>>1.3.1까지의 추가/변경점

1. Open recent 메뉴 추가

2. 독 아이콘에 현재 페이지/총 페이지 표시

3. 풀스크린 표시시 현재 페이지 번호를 좌우에 표시
 - 읽기 방향에 따라 좌/우 페이지 번호를 표시
 - 1페이지짜리는 좌 또는 우측 읽기 방향에 따라 한쪽에만 표시
 - 화면 전환시 애니메이션 효과

4. 이미지 효과 추가
- 자동 착색 기능(Command + A) 외에 자동 콘트라스트 조절 / 세피아 톤 ((Command + E) / 그레이스케일 변환 ((Command + G)/ 자동 색상 보정(느림) 기능 추가
 - 특히 자동 콘트라스트 조절은 밝기/대비가 조절되지 않은 스캔본을 볼 때 편리함.
 - 자동 콘트라스트 (보통) (Command + C ) / 자동 콘트라스트 조절 (강하게) (Command + Shift + C) 등, 화질에 따라 적절한 값을 적용해 볼 수 있음
 - 각각의 이미지 효과는 1번에 1개만 적용 가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동 콘트라스트 조절 기능을 사용한 예제)

5. 밝기 / 대비 조절 가능
- 밝기 기본(/) / 어둡게(,) / 밝게 (.)
- 대비 기본(Shift + / )대비 약하게 (Shift + ,) / 대비 강하게 (Shift + .)

6. XADMaster 프레임웍 도입
 - XADMaster 프레임웍 도입으로 ZIP 파일의 자동 인코딩 디텍팅 가능. 일본어, 한국어, 중국어 등 대부분의 zip 파일을 열어볼 수 있음

* 단, 자동 디텍팅이 되지 않는 파일을 열려고 할 때, Mangao Kai가 죽을 수 있습니다. 해당 파일을 발견한 경우 댓글 등을 통해 연락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7zip, lha 아카이브 파일을 열어볼 수 있음
 - 패스워드가 걸린 아카이브 파일을 열어볼 수 있음

7. 압축 파일 안의 압축 파일에도 대응
 - 압축 파일 안의 압축 파일도 열어볼 수 있습니다.

8. 썸네일 뷰 스타일 변경
 - 썸네일 뷰를 하단에 표시하도록 변경, 좌/우 읽기 방향에 따라 표시 방향이 반전됨
 - 현재 선택된 썸네일 / 전체 이미지 개수 표시
 - 스크롤 휠 또는 J/K 키로 썸네일 이동시 포커스가 항상 가운데 맞춰짐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타이틀 바에서 파일 경로 접근
 - Command 키를 누르고 타이틀 바 클릭시 현재 파일의 경로 탐색 가능

* 2014/01/29
 - 1.3.1 업데이트 : 버그 픽스 / 10.7 이전 스타일의 풀스크린 (화면 채우기) 기능 추가
그리고 소스는 아래 링크에서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기존의 맥용 만화 뷰어에 만족하지 못하셨다면, 한 번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버그 리포트, 기능 제안 등은 댓글로 부탁드립니다.
( 이 아래로는 일본어 설명이 이어집니다 )



<<Mangao Kai の紹介>>

南了太さんが開発したMacOS X用のオープンソース漫画ビューワMangaoは素晴らしいアプリです。ですが、ちょっと惜しい所がありますので、機能を追加して改造したMangao Kaiを公開します。
Mangao Kai ダウンロード (最新バージョン : 1.5) <- リンクをクリックしてダウンロード
追加、変更されたところは以下の通りです。


>>1.5バージョンのアップデート内容
1. ルーペのバグフィックス

>>1.4バージョンのアップデート内容

1. 自動アップデート搭載
 - 後の為にSparkle frameworkを導入して自動アップデート機能を実装しました。「環境設定」メニューでは「アップデートをチェック」メニュがあります。今はまだサーバにアップデート情報がなくて、アップデートをチェックすればエラーになりますが、後にアップデートバージョンがリリーズされば、正常的に作動すると期待しています。

2. 画質向上
 - 非Retina Displayでは、Mangaoの絵はcooviewerよりちょっとぼやっとした絵で表示されました。
ついに、この問題を改善しました。今からは非Retina Displayのマックでも、イメージがもっとシャープに表示されます。特に小さいテキストでそれを実感できます。
ただし、パフォーマンスの問題で、Retina Displayではこのルチーンが適用されません。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X -> 1.4以後の画質)


3. サウンドでページめくり
 - 設定以上の音量がマイクで入力されると、ページをめくる機能を搭載しました。「環境設定>サウンドでページめくり」メニューで接近できます。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いつも最初から読む
「環境設定>いつも最初から読む」オプションができました。

>>1.3.1バージョンまでの変更点・追加点

1. Open recent メニューの追加

2. ドックアイコンに現在ページ/全体ページ数を表示

3. フールスクリーンの時、現在ページを表示

4. イメージ効果の追加
- 自動着色(Command + A)の他に、自動コントラスト調節 / セピアートン ((Command + E) /グレースケール ((Command + G)/ 自動イメージ補訂(凄く遅い) 追加
 - 特に自動コントラストは便利。画質によって「普通(Command + C )」或は「強く(Command + Shift + C) 」を選んで調節

사용자 삽입 이미지
自動コントラストのサンプル

5. 明るさ/コントラスト調節
- 明るさ基本(/) / 暗く(,) / 明るく (.)
- コントラスト基本(Shift + / )/強く (Shift + ,) / 弱く (Shift + .)

6. XADMaster フレームワークの導入
 - XADMasterフレームワークの導入でZIPファイルの自動エンコーディング推定が可能になりました。日本語、韓国語、中国語等々のZIPファイルを言語設定の転換なしで開く事ができます

* ただし、自動エンコーディング推定に失敗した場合、Mangao Kaiが落ちる可能性があります。もしそんなファイルを発見した場合には是非コメントをお願いします。

 - 7zip, lha アーカイブの支援
 - パスワードが掛かっているアーカイブファイルの解除が事ができます

7. アーカイブの中のアーカイブにも対応
 - アーカイブの中のアーカイブも解除して開く事ができます

8. サムネイルビューのスタイル変更
 - サムネイルビューを最下段に表示。右開き/左開きによって表示方向が転換される
 - サムネイルの番号を表示
 - スクロールホイル及びJ/Kキーで移動すればフォーカスが中央に固定される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タイトルバーでファイルの経路接近
 - Commandキーを押さえて、タイトルバーをクリックすればファイル経路が表示される

* 2014/01/29
 - 1.3.1 アップデート:バーグ修正及び10.6スタイルのフールスクリン機能をメニュに追加

ソースコードは下のリンクにあります。

バーグレポートと機能提案はコメントでお願いします。日本語でもかまいません。^^
2014/01/26 21:22 2014/01/26 21:22
MacOS 10.9로 업데이트한 이후, 라이브러리>preferences의 plist 파일 또는 application support의 파일을 삭제했는데도 불구하고 다시 원래 파일로 원상복구되거나, 또는 난데없이 사라져 버리는 경우가 보고되고 있다.

일본의 [Mac 손글씨 설명서] 사이트 관리자 veadar의 포스팅에 따르면, 해당 문제는 매버릭의 fprefsd라는 프로세스 때문에 일어나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한다. 이 프로세스는 파일 접근 속도를 높이기 위해 파일을 캐슁하는 역할을 하는 걸로 추정되는데, 캐슁 과정의 트러블로 파일이 지워지거나 예전 파일로 복구되는 것 같다.
그리고 veadar은 복구작업 중 다음과 같은 이슈를 발견했다고 한다.

1. 특정 앱을 실행하면서 해당 앱이 이용하고 있는 파일 (설정 파일이나 열려있는 파일)을 삭제한다.
2. 방금 삭제한 파일이 있던 폴더에 같은 이름의 파일을 만들어 집어넣는다.
3. 그러면 방금 새로 만들어 넣은 파일이 삭제한 파일로 바꿔치기된다.

즉, 설정 파일뿐만 아니라 문서 파일조차 예전 파일로 바꿔치기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경우가 자주 있을 거라고 생각되진 않지만 만일을 대비해서 꾸준히 타임머신 백업을 하고, 조금 더 신중을 기하고 싶다면 매버릭 업데이트는 해당 문제가 패치될 때까지 미루는 게 좋을 것이다.

그리고 설정 파일을 지웠는데도 원상복구되거나 하는 문제의 해결책은 의외로 간단하다. 설정 파일을 지운 직후, "활성상태 보기(activity monitor)"에서 cfprefsd 프로세스를 종료(kill)하면 된다고 한다. 해당 프로세스는 잠시 후 다시 살아날 것이다.
2013/11/05 11:24 2013/11/05 11:24